금요일, 9월 25, 2020

100년 한옥, 백인제 가옥 개방

북촌 가회동에 위치한 백인제 가옥은 근대 한옥의 양식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는 대표적인 일제강점기 한옥이다. 북촌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2,460㎡의 대지 위에 사랑채를 중심으로 넉넉한 안채와 넓은 정원이 자리하고, 가장 높은 곳에는 아담한 별당채가 들어서 있다.
전통적인 한옥의 아름다움을 유지하면서도 근대적 변화를 수용하여, 건축 규모나 역사적 가치 면에서 윤보선 가옥과 함께 북촌을 대표하는 건축물로 평가받는다.

백인제가옥 건축의 특징
1907년 경성박람회 때 서울에 처음 소개된 압록강 흑송(黑松)을 사용하여 지어진 백인제 가옥은 동시대의 전형적인 상류주택과 구별되는 여러 특징들을 갖고 있다.
사랑채와 안채를 별동으로 구분한 다른 전통한옥들과는 달리 두 공간이 복도로 연결되어 있어, 문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일본식 복도와 다다미방을 두거나 붉은 벽돌과 유리창을 많이 사용한 것은 건축 당시의 시대적 배경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랑채의 일부가 2층으로 건축되었는데, 이는 조선시대 전통한옥에서는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백인제 가옥만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정원에서는 당당한 사랑채를, 중정에서는 넉넉한 안채를, 그리고 후원에서는 아담한 별당채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백인제 가옥은 우리 한옥의 다양한 아름다움이 한 자리에 모인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최근 개봉한 영화 ‘암살’ 에도 등장하며 더욱 주목받고 있다.

관람시간 : 오전 9시 ~ 오후 5시(입장시간 기준)
– 자유관람 : 관람시간내에 가능 함
– 예약제(가이드투어) : 10시, 11시, 14시, 15시
예약바로가기
휴관일 : 1월 1일 , 매주 월요일
관람요금 : 무료
※ 관람안내 문의 : 02-724-0232
– 2015년 11월 19일(목)부터  관람 가능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