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ing about home and house

The necessities of life are food, clothing, and a place to live. The place to live means a shelter instead of architecture or a building or a house. Use of house could match a concept of shelter in modern society. In this regard, an office or a factory or workplace is a place to work and do labor. However, people can do whatever they want to do in the house such as watching TV and movies, taking a rest, listening music and reading books. The house is their own places to enjoy their private lives and to enshrine their recollection.
South Korea is in the second place for total 2,163 working hour among OECD member countries. In other words, people in Korea spend a lot of time in their workplaces. Thus, the house plays a pivotal role as the earnest shelter and the private place for those who are exhausted by labor and are possessive about having their own house for this reason in Korea.
Architects know that Korean have affection for the house. Therefore, architects try to stand on a building owner’side to design the house that reflects and meets the owner’s request.

Joon H. Park of EAST4, an architect, designed the house by making a client code list, creating a diagram that refers to a building owner’s requests and applying it to the house. Through it, the architect applied the owner’s request, organized of space and assigned efficiently. Therefore, a satisfactory result for both the owner and the architect was in. The owner wanted the house where he or she could take a rest during the weekend. To reflect owner’s opinion, the P House, the latest work, was built that cannot be seen from outside by using the slopes of the building site. This house assures privacy and makes residents feel comfortable at the same time by giving assessment of openness interior.

Young Jang and Sook Hee Chun of WISE Architecture designed an L shape and a quadrangle shape house. This form of house shows the characters of the building owner couple. In order to express the extrovert wife, the lower part of the house is an L shape and opened to be able to communicate outside space. Moreover, a quadrangle shape courtyard in the court expresses the introvert husband. The house could be both an open place and a closed place due to an L shape and a quadrangle shape mingle concurrently in this house. Therefore, selective exchanged with outside could be possible. Also, the house is designed that three generation of family live together.

An architect Dong Jin Kim of L’eau Design assigned the Scarlet Terre into two parts; a greenhouse at lower side and a building and a garden at upper side by using slopes of building site in order to meet the building owner’s request for cultivating flowers. Upper side is adhered to road surface so there is no need to build a high wall. At the same time, the place connects the building to the garden to the greenhouse and is also built in order to active freely without outside intervention.

The house, which is built by combining the building owner’s requests with the architect’s opinion, accumulates memories. The house could be gone for wearing or transformed anew. Ultimately, the house, one of necessities to live, remains memories of people and is completed by combining the building owner’s requests with the architect’s opinion and as people live.

Written by MK Kim

우리가 살아가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의식주에서 주(住)는 영어에서 건축(Architecture), 건물(Building), 집(House)도 아닌 Shelter(주거지)로 쓰인다. 현대사회에서 가장 shelter에 개념이 강한 건축물 용도는 집(House)이다. 이는 사무실, 공장 등 종일 일터에서 노동하는 공간과 달리, 개인 혹은 가족만의 공간인 집에서는 개인이 원하는 대로 TV 보기, 영화 보기, 휴식, 음악 듣기, 책 읽기 등 개인만의 생활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개인만의 추억이 많이 남겨진 공간도 집이다.
한국은 OECD 회원국 중에서 근로시간이 2,163시간으로 회원국 중 2번째로 직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따라서 한국에서 집은 노동에 지친 사람들의 간절한 휴식처이자 개인적인 공간으로 다른 어떠한 건축물보다 중요하고 집에 대한 소유욕이 강하다.
건축가들도 이런 한국사람들의 집에 대한 사랑을 알고 있으며, 주택을 설계할 때 최대한 건축주의 입장에서 건축주의 요구를 반영한 집을 설계하려고 노력한다.

EAST4의 박준호 건축가는 클라이언트 코드를 만들어 건축주가 원하는 요소를 다이어그램화 하여 건축에 적용하는 방법으로 주택을 디자인하였다. 이를 통해 건축주의 요구와 공간구성, 효율적인 배치를 하여 건축가도 만족할만한 결과물이 나왔다. 최근작인 지평하우스는 주말에 편히 쉴 수 있는 집을 요구한 건축주의 의견과 대지의 경사지를 활용하여 집에 입구가 외부에서 보이지 않게 하였다. 주택 내부에서는 개방감을 주어, 답답하지 않으면서 프라이버시가 최대한 보장되게 하였다. 그러면서 내부공간의 다양한 경험을 위해 산책길(Promenade) 개념을 도입해 공간을 둘러보며 걸을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을 조성하였다.

와이즈건축의 장영철, 전숙희 건축가의 ㄱㅁ집은 건축주 부부의 성격이 건물의 형태에서 드러난다. 집 아랫부분은 ㄱ자로 열려 외부공간과 소통하면서 외향적인 아내의 모습을 보여주고, ㅁ자 형태로 궁중에 떠 있는 중정은 내향적인 남편의 모습을 보여준다. ㄱ과 ㅁ이 겹쳐져 닫히면서 열린 공간을 구성해 외부와 선택적 교류를 하면서, 3대가 잘 모여 사는 공간을 조성하였다.

L’eau Design의 김동진 건축가의 성북동 주택은 화초를 재배하고자 하는 건축주의 의견과 경사진 부지를 활용해 두 단으로 나누어 아래쪽엔 온실을 위쪽엔 건물과 마당을 배치하였다. 윗 단의 건물은 도로 면에 붙여 배치해서 높은 담장을 설치할 필요가 없으면서 건물, 마당, 온실로 이어지는 동선이 외부의 간섭 없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였다.

건축주의 요구와 건축가의 생각이 합쳐서 만들어진 주택들은 추억이 쌓이고 쌓여 낡아 없어지기도 하고 전혀 다른 공간으로 탈바꿈하기도 한다. 결국 사람들의 추억을 담으며 우리가 살아 가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집은 건축주와 건축가의 생각이 합쳐서 공간이 생성되고, 사람이 살면서 완성되어져 간다.

글: 김명규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