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모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조선 왕실에서 모란이라는 식물과 그 무늬를 어떻게 향유하는지 보여주는 전시인 《안녕, 모란》전을 개최했다. 모란은 우리나라에 들어온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왕실과 민간을 막론하고 식물 자체는 물론 무늬로도 오랫동안 사랑받았다. 조선 왕실에서도 풍요와 영화로움이 깃들기를 기원하며 궁궐이나 생활용품을 꾸밀 때 용과 봉황, 거북에 견줄 만큼 모란을 즐겨 사용했다.

《안녕, 모란》
기간 2021년 7월 7일 ~ 2021년 10월 31일
장소 국립고궁박물관
홈페이지 https://www.gogung.go.kr/main.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