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6월 25, 2019

Hyundai Card Culture Project 18_Young Architect Program 2015

국립현대미술관과 뉴욕현대미술관, 현대카드가 공동주최하는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8_젊은 건축가 프로그램 2015> 전시 개최 기자간담회가 지난 6월 30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렸다.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은 뉴욕 현대미술관(MoMA)이 젊고 재능 있는 건축가에게 프로젝트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998년 시작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칠레, 이탈리아, 터키로 확장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서울에서 40만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지붕감각(2)

올해는 27개 후보작 가운데 최종 후보 다섯 팀이 ‘물, 그늘 쉼터’라는 주제로 경합하여, 그 중 건축사사무소 ‘SoA’ (강예린, 이치훈)의 <지붕감각>이 올해의 최종 건축가로 선정되었다. <지붕감각>은 박스처럼 획일화 되어가는 국내 건축계에서 점점 잊혀져가는 지붕의 느낌을 갈대발을 이용하여 형상화한 작품이다. 한국적 소재인 갈대와 재료가 가지는 물성적인 특성을 잘 활용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서울관 앞마당에 마치 이불을 널어놓은 듯 설치되어 있는 <지붕감각>은 보기만 해도 시원한 느낌을 준다. 아연도금 강철 파이프로 기둥을 올리고 그 위에 갈대로 엮은 이불과도 같은 느낌의 갈대발을 얹어 올렸다. 갈대발 지붕 아래의 원형공간은 시원한 그늘이 되고, 갈대발 사이로 은은하게 비치는 햇살은 바닥에 깔린 소나무껍질의 향취와 더불어 마치 숲에 온 기분을 느끼게 한다. 갈대발은 바람에 의해 흔들릴 때마다 일렁이며 다채로운 햇빛을 받아들이거나 차단시키며, 그때마다 서걱거리는 소리를 내며 청각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붕감각(3)

1.5m폭, 길이 2.5km에 달하는 갈대발은 한국에서 제작 및 공수가 불가능해, 환경운동가였던 예전 건축주의 도움을 받아 중국 산둥성에서 공수해왔다. 갈대발의 하중과 풍량을 고려하여 구조물의 규모 및 형태를 결정하는데만 꼬박 3개월이 소요되었다. 수상자 강예린 소장은 이날 참석한 관람객들과 직접 호흡하며 바닥에 누워보거나 갈대로 만들어진 돗자리에 앉아보기를 권하며 제작과정에서의 많은 후일담을 들려주었다. 그는 더운 여름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쉬어 갈수 있는 휴식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SoA(이치훈+강예린)(1)

이날 행사에 참여한 YAP 큐레이터 피포쵸라(PippoCiorra, 로마 막시 건축 선임 큐레이터)는 “참여한 작품들 모두 색다르면서도 발명가적인 방식으로 건축의 영역을 넓힌 작품들이 많이 나왔다”며 “<지붕감각>은 도심에 사는시민들에게 새롭게 개방된 흥미로운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건축사무소 ‘SoA’는 최근 가장 화제가 되는건축팀이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전시중인 ‘피스 마이너스 원’의 전시공간 디자인을 맡았고, 안무가 정영두의 무용 공연에 참여했으며, 도서관 건축에 관한 책 ‘도서관 산책자’를 펴냈다. 서울여성가족재단 여성플라자 내에 위치하게 될 성평등정책전문도서관, 현재 건설 중인 우포자연도서관 등도 이들의 작품이다. 이들은 지난 6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 ‘2015년 젊은 건축가상’ 수상에 이은 또 한번의 기쁨을 누리게 됐다.
<지붕 감각>은 오는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마당에 설치, 전시될 예정이다.이와 더불어, 제 8전시실에서는 최종 후보군에 오른 국형걸, 네임리스건축(나은중•유소래), 씨티알 플롯(오상훈•주순탁), 건축사사무소 노션(김민석•박현진)+빅터 장의 설계도와 모형 등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지일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New York MOMA and Hyundai Card collaboratively hosted <Hyundai Card Culture Project 18_Young Architect Program 2015> and it had opening press conference on June 30th a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The YAP began in 1998 in the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It was a meaningful project that is committed to fostering young and emerging architectural talented architects by providing the opportunity to design and present their own projects. The project has expanded in Chile joining in 2010 followed by Italy and Turkey also joined in 2013 and continues to collaborate on the program. For the first time in Asia, Seoul had more than four-hundred-thousand visitors last year.
Among 27 teams, 5 teams shortlisted for the competition titled ‘Shade, Seating and Water’ and <Roof Sentiment> by Society of Architecture (SoA) was selected as a final architect of the year. <Roof Sentiment> is a work using a reed blind to embody the roof which has been getting monotonous like boxes and being forgotten in the domestic architecture industry. This project had high evaluation with reed that is domestic material and the material has been used appropriately.
<Roof Sentiment>, installed like a hung blanket in front yard of MMCA Seoul presents cool feeling. The zinc galvanized steel pipes tied together and the blanket-like weaved reed blind has placed on it. The circular space under the blind becomes cool shade and the shattered sun and scent of pine peel on the floor makes visitors feel like they are in the forest. When wind blows, reed blind sways and takes or blocks the sun and it makes crunchy sounds which provide visitors with acoustic joy. The reed blind, 1.5m wide and 2.5km long, was impossible to produce in Korea, so they airlifted it from Shandong Sheng, China with help from the previous client who was an environmentalist. Regarding the load and airflow of the reed blind, it took for 3 months to design the structure.
The awarder, Yerim Kang, the architect, shared many stories during the production process while interacting with the audiences attended that day and offering them to lie on the ground or sit on the mat made of reeds. She said that she is looking forward to its being a relaxing area to the audiences who visited the art gallery during hot summer.
The curator of YAP, Pippo Ciorra said, “Many works were submitted that expand the domain of the architecture in an unconventional and inventive way’ and appraised <Roof Sentiment> as an interesting work which is newly open to the citizens living in the city.
The SoA is a team that is getting the most topical interest recently. They were in charge of designing the exhibition space of ‘Peace Minus One’ which is currently on display at the Seoul Museum of Art, participated in the dancing performance by the choreographic, YeongduJeong, and published the book, ‘The Flaneur of Library’. Sexual Equality Policy Library to be located in Seoul Foundation of Women and FamilyWomen Plaza and Woopo Wetland Ecology Library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are also their works. They get to enjoy another pleasure of wining an award since receiving The Young Architect of the Year 2015 Award from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last June.
The <Roof Sentiment> installation will be held from July 1st to September 30th a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front yard. Additionally, there will be an exhibition about models and drawings of four shortlisted teams, Kook Hyoung-Gul, NAMELESS Architecture(Na Unchung and YooSorae), CTR:plot(Oh Sang Hoon and JooSoontak), Notion Architecture(Kim Minseok and Park Hyeonjin)+Viktor Jan in Gallery 8. Written by Jill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