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1, 2019

국립현대미술관, 독일 iF 디자인어워드 2019 수상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이 박이소: 기록과 기억전(2018.7.26.~12.16)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F 디자인 어워드 2019 – 인테리어 아키텍처(전시디자인)’부문을 수상했다.
독일 하노버에 위치한‘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제정되었으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매년 최고의 디자인 결과물을 선정한다. ‘iF 디자인 어워드 2019’는 7개 부문에서 50개국 6,400여 점이 출품됐으며 각국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67명이 수상작을 선정했고 최종 결과는 2월 1일(현지 시각) 발표됐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열린《박이소: 기록과 기억》은 2014년 박이소의 유족이 대량 기증한 아카이브와 대표작을 중심으로 기획된 대규모 회고전으로 전시장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됐다. 작가의 아이디어 스케치를 소개하는 플랫폼 공간을 중심으로, 가로축으로는 연대기별 분류된 아카이브를 열람할 수 있고, 세로축으로는 아카이브와 실제 구현된 작품으로 이어지게 구획되었다. ‘iF 디자인 어워드 2019’ 심사위원단은 이러한 공간 구성을 통해 관객으로 하여금 작가의 아이디어가 작품으로 구체화되는 과정을 경험적으로 습득하도록 유도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했음을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근·현대 회화, 조각, 건축, 공예, 미디어, 설치, 아카이브 전시 등 미술 부문의 전시디자인 연구를 통해 지난 2012년부터 8년간 연속 수상하며 미술관의 디자인 수준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2017년에는 《공예공방: 공예가 되기까지》(MMCA서울), 《국립현대미술관 과천30년 특별전-상상의 항해》(MMCA과천), 《백년의 신화: 한국근대미술 거장전 이중섭 1916~1956》(MMCA덕수궁) 전시가 ‘iF 디자인 어워드 2017’에 동시 수상한바 있다.

수상작《박이소: 기록과 기억》전 관련 정보는 iF 디자인 어워드 웹사이트(ifworlddesignguide.com) ‘Design Excellence’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상식은 3월 15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다.

 iF 디자인 어워드

지난 66년 간 디자인 발전과 디자인 산업의 조력자로 역할해 온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손꼽히며, iF 로고는 우수한 디자인을 보증하는 범국가적인 상징으로 통용되고 있다. 시상 부문은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디자인/UX, 건축, 인테리어 컨셉/프로페셔널 컨셉으로 나뉜다. 모든 수상작은 iF월드 디자인 가이드와 iFdesign앱을 통해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고,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iF디자인 상설 전시장에 전시된다.

일반인 전화문의   02-3701-9500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대표번호

About AnC MasilWIDE

1979년 부터 발행된 월간 건축문화 전세계의 다양한 건축소식을 전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