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3월 4, 2021

[Interview] 2020 한국건축문화대상_신진건축사부문 대상, 공백_언터처블 하트

2020 한국건축문화대상

신진건축사부문 대상, 공백_언터처블 하트


건축주:
(주)공백
위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동복로

“공백_언터처블 하트는 제주도 바닷가에 위치한 폐허가 된 기존 창고건물의 장소성을 재발견하고 재료의 물성을 이용한 공간구축을 통해 건축적으로 재해석한 감성적인 작품이다. 공백은 사용자들에게 전망과 함께 바닷가를 경험하도록 유도하기 위하여 내부공간과 외부공간을 연결하는 순환동선을 제공하여 바라보는 건축이 아닌 경험하는 건축으로 구성한 점이 매우 인상적이다.”

– 2020 한국건축문화대상 심사평 중

공백_언터처블 하트

[수상자 인터뷰]

Q. 건축가로서 한 번 수상할 수 있는 특별한 상인데, 수상에 대한 소회가 궁금하다.

건축사사무소에스에프랩_최무규 : 무엇보다도 프로젝트에 참여한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 믿어주신 (주)공백/ 장규성 대표, 밀어주신 (주)이웨이/ 이성구 대표, 함께하신 성진건설/ 김두범 사장, 가르쳐주신 마실누리/ 안상수 대표, 영감주신 ODE/ 임우석 전무, 버팀목이 되어주신 국민대/ 송석재교수. 그외에도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3년여 간의 여정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 이번 수상이 모두의 헌신에 대한 보답이 되었으면 한다.


Q. 귀하의 건축 철학에 대해 듣고 싶다.

건축사사무소에스에프랩_최무규 : 여전히 고민하는 신진건축사로서 건축에 대한 내 생각을 철학으로 이야기하는 것에는 부족함이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견지하고자 노력하는 태도와 방향을 말씀드리고 싶다. 내 작업은 설계, 시공, 가구 그리고 미술의 영역에 걸쳐 있으며, 이들을 관통하는 집착은 “만들어 보지 않았다면 그릴 수 없다.”는 것이다. 모든 작업들은 감각과 이성을 잇는 다리를 구축하는 시도다. 나는 이 다리를 기술이라고 부른다. 새로운 표현과 공간의 재해석은 모두 기술도전에 기반하며, 이를 통해 도달하고자 하는 지점은 기술이 마법이 되어 감성으로 이해되는 기적 같은 순간이다.

::이 인터뷰는 월간 건축문화 2020년 12월호(475호)
이달의 이슈 “2020 건축어워드”에 게재된 어워드 수상자 인터뷰 입니다.

(2020년 12월호 바로가기, 클릭)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