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2020 젊은 건축가상_정웅식 / (주)온건축사사무소

2020 젊은 건축가상

정웅식 / (주)온건축사사무소

정웅식 (주)온건축사사무소 대표 (대한민국 건축사)
울산대학교 디자인·건축융합대학 겸임교수 / 울산대학교 졸업

“정웅식은 울산에서 활동하는 ‘괴력’의 건축가다. 정웅식은 온몸으로 건축을 만든다. 울산에서 태어나 울산에서 건축을 배운 정웅식은 자신의 지향점을 스스로 터득하며 장인의 힘과 정성을 건축의 표면에 고스란히 담아내는 길을 개척했다. 그의 콘크리트와 동판은 건축가의 땀과 고뇌가 어떻게 건축물을 살아 숨 쉬게 하는지 생생하게 보여주었다. 그의 괴력은 마침내 표면을 뚫고 정웅식의 세계를 구축했다. 그의 에너지가 표면 너머에 있는 일상의 삶과 공간의 질서를 폭넓게 아우르기를 기대한다.”

– 2020 젊은 건축가상 심사평 중

닫힘집, 열린집
ⓒ 윤준환

[수상자 인터뷰]

Q. 건축가로서 한 번 수상할 수 있는 특별한 상인데, 수상에 대한 소회가 궁금하다.

정웅식 : 먼저, 좋은 평가를 주신 심사위원분들께 감사드린다. 좋은 작업을 하는 많은 건축가들이 이미 있기 때문에 기대도 없었고, 제가 수상할 수 있는 상이라고 생각 못 하고 있었다. 사실, 수상을 하기 위해 제출하기보다 어떤 작업을 하고 있는지 보여드리는 데 의미가 있다는 주변의 권고에 따라 마지막날 제출했는데 예상치 못한 영광을 얻었다.

타워하우스
ⓒ 윤준환


Q. 이번에 수상과 더불어, 함께 소개된 프로젝트 중 가장 애착이 가는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 바란다.

정웅식 : 모든 건축물이 각각의 이유 때문에 애착이 간다. 하나의 프로젝트가 끝날 때마다 여러 가지 면을 배울 수 있었고, 성숙하게 만드는 계기가 됐다. 특히, Y-house는 건축이 사람을 어떻게 행복하게 하는지 배울 수 있었고, 동네가게녹슨은 건축 작업이 이렇게 행복할 수 있는 작업이고 도시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작업이기 때문이다. 닫힌집, 열린집은 건축작업을 통한 협업의 중요성과 가능성을 깨달았다.

동네가게녹슨
ⓒ 윤준환


Q.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듣고 싶다.

정웅식 : 지금까지 울산 지역에서 활동하며 매 프로젝트마다 최선을 다했다. 거창한 포부보다는 지금처럼 앞으로도 주어진 프로젝트마다 최선을 다해서 작업을 할 것이다. 다양한 지역이 가진 개별성과 새로운 가치관을 탐구하고 공동체적 삶을 회복할 수 있는 다양한 가능성을 발견하여 지역재생을 하고 싶다.

::이 인터뷰는 월간 건축문화 2020년 12월호(475호)
이달의 이슈 “2020 건축어워드”에 게재된 어워드 수상자 인터뷰 입니다.

(2020년 12월호 바로가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