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잡다] 포근한 감성의 공간을 그려내는 라라라 스튜디오_김민주, 신소진

 

간단하게 자기 소개를 부탁한다.

라라라 스튜디오는 때로는 공간을 설계하고, 때로는 그 공간을 일러스트로 그리기도 하는 통합디자인 스튜디오다. 현재 건축을 전공한 2명의 공동 대표가 운영하고 있다.

김민주, 신소진_ 라라라 스튜디오 공동대표

 

처음 건축학과는 지원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건축학과를 다니던 시절의 김민주, 신소진은 어떤 건축학도였는가.

김민주
건축이 공학, 철학, 인문학, 디자인 모두를 배울 수 있는 흥미로운 학문인 것 같아 지원했다. 실제로 건축은 단지 건물을 예쁘게 짓는다가 아닌 여러 복합적으로 놓인 조건들 속에서 최선의 공간과 사람들의 생활을 만들어간다는 게 큰 매력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 그러다 보니 건축을 매우 사랑했던 건축학도였고, 또 우연히 정림건축 공모전을 통해 신소진 대표님을 만나 현재는 학부를 함께 보낸 친구이자, 동료가 됐다.

신소진 창작하는 삶을 동경해왔다. 건축은 처음 책으로 접하게 되었는데 막연히 공간을 만드는 것이 매력으로 다가와 건축학과에 지원했다. 학교에서 배운 건축은 하나의 건물이 독립적으로 존재하지 않고, 그 안의 수많은 이야기와 맥락을 통해 만들어지는 종합적인 예술이었다. 그래서 설계를 할 때도 이야기를 담는 ‘사람’에 중점을 두고 다양성을 풀어가는 것에 흥미를 느꼈다.

 

스튜디오는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는가.

라라라 스튜디오는 건축과 공간을 기반으로 공간 디자인, 그래픽 디자인, 브랜딩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통합디자인을 한다. 처음엔 우리가 몸담고 있는 이 건축 및 공간 디자인 분야가 다른 사람들로부터 영화나 음악처럼 쉽게 얘기하고 이해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스튜디오를 시작했다. 그래서 우리만의 색감이 담긴 건축과 공간 일러스트를 그리는 것으로 출발했고, 일러스트를 그리며 공간 디자인 분야와 함께 병행하며 현재 스튜디오를 운영하게 되었다. 현재 우리가 그려온 일러스트는 상품들로 만들어지기도 하고, 우리가 맡은 공간 및 인테리어 프로젝트에 필요한 그래픽 작업 등 여러 방면으로 건축과 공간을 알리고 있다.

 

인테리어 디자인 프로젝트_상업공간

 

라라라스튜디오 자체제작 건축 캘린더

 

라라라 스튜디오 일러스트는 특유의 포근한 색감과 질감에서 느껴지는 분위기가 있다.
스튜디오만의 느낌을 담아내면서 건축 일러스트를 그리는 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

김민주 건축가의 의도를 담아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국 사람들에게 이 건축물의 어떤 공간감과 느낌을 어떤 색감으로 전달할 것인가를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예를 들어 얼마 전에 건축문화 6월호에서 진행한 운생동 일러스트의 경우, 건축가가 영감을 받았던 요소를 담아내는 동시에 지상층에서의 공공성을 일러스트에서 어떤 색감으로 담아내야 가장 잘 드러나고 이 그림을 보는 사람들로부터 편안하고 부드러운 인상을 남길 수 있을까 등을 고민했다. 우리는 ‘무엇을 전달하고자 하는가’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신소진 공간을 경험했을 때 어떤 점이 좋았는지 느꼈던 분위기를 그림에 표현하려고 한다. 여기에 서정적인 라라라 스튜디오의 그림체를 담으려 많이 비워내며, 보다 추상적으로 보일 수 있게끔 조절하여 도드라지지 않게 표현한다. 보는 사람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는 강점의 여백을 그림 안에 두고 싶다.

 

bruder chapel 일러스트

 

전공과 다른 일을 선택하는 것은 큰 용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일에 도전한다는 것에 두려움은 없었는가.

물론 다니던 설계사무소를 퇴사하고 디자인 스튜디오로 독립한다는 것은 큰 도전이었던 것 같다. 하지만 아주 다른 분야라기보다 건축이라는 큰 범주 안에서 다양한 디자인과 프로젝트들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언제나 건축과 함께 한다고 생각한다. 현재는 두려움보다 오히려 우리 개성을 담은 다양한 디자인을 해볼 수 있다는 설렘과 감사함 속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건축을 전공한 것이 현재 일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는가.

김민주 논리가 기반인 건축적인 사고 덕분에 단순 예쁨보다는 스스로에게 ‘왜?’,‘어떻게?’를 지속적으로 질문을 던지며 디자인을 하는 습관이 생길 수 있었다. 그래서 우리가 하는 디자인은 직면하게 되는 문제로부터 시각적으로, 공간적으로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가 우선이었으면 한다. 또한, 우리가 그린 일러스트나 설계한 공간이 모두에게 편안하고 포근하게 느껴졌으면 한다.

신소진 건축에 쓰이는 재료의 질감과 요소가 공간을 구성하는 중요한 부분일 때가 있고, 건축 언어를 중점적으로 만들어질 때가 있다. 이렇듯 공간에서 느끼는 감상은 의도된 것일 때가 많다. 문화적 대중성을 담는 그림으로 표현할 때 전공자의 시각을 담아 풍부하게 연출할 수 있다.

 

라라라 스튜디오 일러스트 전시 페어

 

라라라 스튜디오의 장단기 목표는 무엇인가.

앞으로도 라라라 스튜디오만의 색이 담긴 일러스트를 그리고, 또 그런 감성을 공간으로 구현하고자 한다. 또한 디자인 스튜디오로서 공간, 그래픽, 브랜딩 분야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경험하고 디자인하고자 한다. 그리고 정확히 언제라고 말할 수 없지만 라라라 스튜디오만의 무드가 담긴 공간을 브랜딩하여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더욱 많은 대중들과 소통하고자 한다.

 

월간 건축문화(2021년 5월호)

 

마지막으로, 건축을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혹은 새로운 일에 도전하려는 건축인들에게 한 마디 전해달라.

김민주 분명 우리가 건축을 공부하였기에 갖게 되는 무수한 장점들이 존재할 거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장점들을 강점으로 만든다면 어떤 일을 하더라도 값진 도전이 될 거라고 확신한다.

신소진 건축분야는 가능성이 열려있고 복합적인 학문이기 때문에 그에 연결된 직업의 갈래가 다양하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을 하다 돌아갈 수 있는 직업이기도 하다. 이런 점이 용기가 되어 마음이 이끄는 일을 하기를 응원한다.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lalala_studio_/
홈페이지 : https://www.lalalast.com/

인터뷰 진행: 고현경 기자 / 자료제공: 라라라 스튜디오

::이 인터뷰는 월간 건축문화 2021년 7월호(482호)에 게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