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hong-Yung Sculpture Museum

Pyeongchang-dong is a quiet and calm residential area located at the foot of Bugaksan, and the area is renowned for its exotic charm which is characterized by unconventional residential houses and varied architectures revealing their uniqueness. The Kim Chong Yung Museum also has found its place in this particular area and is expressing unique characteristics which pursue a harmonized relationship with neighboring buildings and natural topography while understating its own statement.
Kim Chong Yung as a pioneer of Korean modern sculpture and abstract art, made huge contribution to the emergence of Korean sculpture while testifying the way of artist against conflictions in the turbulent early modern society of Korea; such as 6.25 and 4.19 as well as other difficult situations occurred around the Liberation period. In order to commemorat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this true artist, the client of Kim Chong Yung Museum project wanted to build a sculpture museum where celebrates his spirit and introduces artworks of young artists who follow the way of Kim Chong Yung.
The site is of triangular shape and inclined from north to south. There is a small stream in the east and a neighboring building in the west. The north and south is facing with a road. The exhibition space is designed by using the site topographic condition, and the visitor’s circulation is drawn to flow from the high point in the north and to the lower south. The circulation navigates visitors to the main access in the north where a wall veils the whole museum but only the roof. Then, on entering the museum through a ramp, visitors reach to a courtyard and they can grasp a rough outline of the whole architecture. Now when visitors step into the exhibition area, they can find a terraced internal exhibition space under a high ceiling. And after watching the exhibition program that is consecutively arranged along the terraced space, flowing with the site slope, eventually, visitors come back to the courtyard where they arrived at first. In the end, they land on the heart of the museum where they can observe the whole aspect of the architecture.

조용하고 한적한 주거지역인 북악산 기슭의 평창동은, 다른 평범한 주거지역들과는 다르게 주택을 포함한 다양한 건축물들이 각각 자신만의 개성을 표출하고 있는 이색적인 지역 중 하나이다. 이곳에 위치한 김종영 미술관은 여타 건물들과는 달리,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기보다는 이웃 건물과의 관계성과 자연 지형을 잘 활용한 건물로 평가 받고 있다. 우성(우성) 김종영 선생은 해방 전후의 난국과 6.25, 4.19등 격동하는 한국 근세의 갈등 속에서 예술의 대도를 몸소 실천하며, 우리나라 초창기 조각계 형성에 크게 기여한 한국 근대 조각과 추상미술의 선구자였다. 타계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된 이 미술관의 건축주는, 후학들의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조각 전문 미술관을 만들어 선생의 정신을 기릴 것을 건축가에게 요청하였다.

건축물의 대지는 삼각형에 남저북고 형태를 띠고 있다. 동쪽에는 작은 계곡이 흐르고 서쪽엔 인근 건축물과 인접하고 있으며 북쪽과 남쪽은 도로와 인접하고 있다. 복잡한 대지 내에서 건축가는 지형을 활용해 전시공간을 구성하고, 관람객 동선을 높은 북쪽에서 낮은 남쪽으로 흐르듯 구성하였다. 사용자의 동선을 따라 이동하다 보면, 건물의 주 진입로인 북쪽에서 건물의 지붕만 보이는 벽과 마주하게 되고, 램프를 통해 건물 내부로 진입하면 건물 중정을 통해 대략적인 건축물의 외형을 볼 수 있다. 전시장으로 진입하게 되면 높은 층고를 통해 계단식으로 된 실내 전시공간이 보인다. 경사진 지형에 순응하며 놓인 계단식 전시공간을 순차적으로 관람하게 되고, 비로소 처음에 접했던 중정으로 도착하게 된다. 최종적으로 건물의 가운데에서 건물의 전체 모습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오게 되는 것이다.

Overall, the museum consists of two spaces, Solid and Void; the one holds the main exhibition area and the other, a service area.
The architectural mass of void space is floating in the air and making a contradictory gesture against the ground. In the floating void area, visitors can enjoy the view to sculptures in the outdoor exhibition area as well as Bugaksan. The mass of solid space makes harmony with the land and runs down gradually along the slope. The diverse changes, delivered by the combinations of Void and Solid as well as High and Low give life to the space and also enrich the spatial narrative of museum. On the other hand, the shape of exhibition space which looks like a layered lump enables to actively bring the sunlight into the inside via in-between spaces of those layers, and the sunlight casts a dramatic atmosphere by highlighting height differences within the space where it flows in.
After the Kim Chong Yung Museum was opened in 2002, a new building was added in 2010. This new building, ‘Samiru’ is designed by a different architect (Cho You-Jong, a professor of Chungbuk University) from the one who designed the existing museum. The new building is planned as an extension of the existing museum, and its organic arrangement helps to make a harmony with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s a result, the museum comes to provide more abundant spatial narrative to visitors. The museum is not just an exhibition venue for sculptural objects, but it is an architectural sculpture that strengthens the presence of exhibited sculptures inside.

전체적인 건물의 형태는 Solid인 주 전시공간과, Void인 서비스 공간으로 구성된다. 서비스 공간인 Void의 매스는 대지와 반대로 위로 올려져 있다. 올려진 Void 공간에서는 야외 조각전시와 더불어 북악산을 조망할 수 있으며, 주 전시공간인 Solid한 매스는 대지와 순응하면서 경사와 함께 점차 아래로 내려가는 형태로 되어있다. 이렇듯 건물의 Void&Solid, High&Low 의 다채로운 변화는 공간에 활기를 불어넣음과 동시에, 전시를 관람하는 사람들에게 공간의 풍요로움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전시공간은 외부에서 보면 겹쳐진 덩어리 형태로 보이지만, 중첩되는 공간에서 자연광을 적극 유입시키고 있다. 또한, 내부에 빛이 유입되는 장소에 고저차를 두어 빛이 유입되는 장소에서 높이가 변화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2002년 김종영 미술관 개관 이후 2010년 이 건물의 신관을 개관하게 된다. ‘사미루(四美樓)’라는 이름의 이 신관 건물은, 기존 건물을 건축한 건축가가 아닌 다른 건축가(최유종_충북대 교수)가 설계를 담당하였다. 건축가는 기존의 건축물에서 확장되는 개념으로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기존 건물의 유기적인 배치를 통하여 조화롭게 자리 잡고 있다. 이로 인해 김종영 미술관은 보다 더 풍요로운 공간을 사용자에게 제공하게 되었다. 단순히 조각전시를 전문으로 하는 미술관이 아닌 건물 자체가 조각이며 내부에 전시될 조각 작품들을 풍요롭게 만들어준다.

Information
Architect: 시건축/ 류재은, 한철수
Location: Seoul, Jongro-gu Pyeongchang-dong
Function: Gallery
Building area: 529.09m2
Gross Floor arae: 1,332.39m2
Building coverage ratio: 47.4%
Gross Floor ratio: 68.29%
Stories: B2 ~ 2F
Structure: R.C, S.C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