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와 콘크리트: 한국 현대건축 운동 1987-1997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지난 설 연휴, 오랜 시간 큰 인기를 얻었던 종이와 콘크리트: 한국 현대건축 운동 1987-1997 전시가 막을 내렸다. 얼마 전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응답하라 1988’처럼 누군가에겐 그 시절을 추억하는 전시였을 것이고, 건축을 이제 막 시작한 건축 꿈나무에게는 지난 역사를 볼 수 있는 전시였을 것이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이번 전시는 특히 건축 큐레이터가 기획한 전시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1987년부터 1997년까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10년 간의 건축운동을 집중 조명해, 역동적이었던 그 시대의 건축을 고스란히 보여주었다. 전시의 제목인 종이와 콘크리트는 대립되는 이미지를 보여준다. 콘크리트는 건설과 소비를 상징하면서 동시에 한국의 폭발적인 성장과 IMF로 인한 급속한 붕괴를 상징한다. 반면에 종이는 건축 운동이 남긴 다양한 결과물이자 건축운동을 이끌어갔던 건축 집단의 철학이나 이념을 상징한다. 이번 전시에서 눈여겨볼 것은 건축운동을 이끌어가고 그 운동에 참여했던 건축인들의 자발적 참여가 있었다는 것이다. 개인이 소유하고 있던 포스터나 책자를 기꺼이 제공해 많은 사람들이 당시의 건축 운동과 철학을 공유할 수 있게 했다. 당시 건축 운동을 이끌었던 그들의 활동은 오랜시간 이어지진 않았지만 한국 현대건축의 지표를 그리는 기준점이 되었으며, 동시에 한국 건축이 세계적인 흐름에 발맞출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도 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전시는 청건협으로 알려진 청년건축인협의회, 수건협으로 불리던 수도권지역건축학도협의회, 건운연으로 불리던 건축운동연구회, 4.3그룹, 서울건축학교 등 지금도 익숙한 10개의 건축 집단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그들이 남긴 창작물과 연구자료를 통해 그들의 고민과 철학을 엿볼 수 있었다. 1987년부터 1997년, 더 넓게 1990년대는 건축계 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의미가 있는 시절이기도 하다. 88올림픽이 개최되기도 했고 주택 200만 호가 건설되기도 했으며, 소위 말하는 1세대 신도시가 탄생한 시기이기도 하다. 반면에 어두웠던 일도 많았다. 성수대교와 삼풍 백화점의 붕괴로 건축과 건설의 어두운 면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런 시대를 대변하듯, 다양한 건축운동이 곳곳에서 진행되었으며 이에 따른 건축 제도 역시 변화의 시기를 겪기도 했다. 아카이브 전시라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오랜 시간을 아우르는 아카이빙 전시라는 점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직접 그 활동에 참여했던 관계자를 초대해 그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되었다. 영상으로 듣는 이야기에 그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더해져 시간과 공간, 철학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또, 전시 한 켠에는 오래 묵은 책을 직접 복사해 갈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다. 종이가 가진 상징성을 보여주는 듯한 공간이다. 책의 일부를 복사해 가져가는 행위를 통해 기록과 기억, 그리고 소통과 공유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계층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오랜 경력의 건축가부터 건축을 갓 시작한 대학생까지 다양한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전시였다. 이번 전시를 통해 현장에 몸담고 있는 건축가는 지나온 그들의 활동을 되새겨보는 시간이었을 것이고 이제 막 건축을 접한 이들에게는 건축적 역사이자 그들이 만들어야 할 건축이 어떤 것인지 알려주는 일종의 건축적 지표가 된 전시가 아니었을까.

*이 기사는 월간 건축문화 3월호(v.442)에 수록된 기사입니다.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