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9월 27, 2020

VOID 展

14344789_574154546105770_7062604700680114742_n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관의 공간, 건축, 장소성을 재해석하는 ‘보이드 Void’전을  2017년 2월 5일까지 서울관에서 개최한다.

‘보이드 Void’전에는 건축, 미술, 음악,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참여하여 ‘군도(群島)형 미술관’이라는 개념으로 설계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작업들이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그동안 전시와 작품 자체에 비해 조명 받지 않았던 미술관 내외부의 빈 공간들을 집중하면서 곧 개관 3주년을 맞게 되는 서울관의 건축적 특성을 환기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명인 ‘보이드 Void’는 빈곳을 뜻한다. 이번 전시는 ‘바다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주제로 설계된 서울관의 ‘바다’를 탐색한다. 전시장이 ‘섬’에 해당한다면 전시장 이외의 복도, 마당, 움푹 들어간 공간(Sunken) 등 비워진 공용 공간(보이드)들은 ‘바다’가 된다. 이러한 미술관의 보이드 공간들은 불확정적인 현대미술의 여러 양상들을 표현하기 위한 전략으로 설정되었다. 이렇듯 이번 전시는 서울관의 공간적 특성에서 출발한다. 미술관의 보이드 공간들이 실제 건축가의 기획과 의도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그리고 실제 공간에 머무는 사람들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오는지 살펴본다.

참여 작가들은 이러한 기획의도를 작업의 출발점으로 삼아 보이드를 인식하고 해석하는 다양한 작업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서울관의 전시실 6, 7 그리고 미디어랩을 관람 동선의 축으로 놓고 전시장 바깥의 비워진 공간들, 외부와 연결되는 공간들을 전시의 무대로 삼는다.

건축을 전공한 미디어 아티스트 김희천은 서울관을 핸드폰 거치대로 설정하여 스케일(Scale) 게임을 시도하는 영상 설치 작업 <요람에서>를 선보인다. 그리고 오픈하우스서울 축제를 기획해온 오픈하우스서울(임진영, 염상훈, 성주은, 김형진, 최진이) 팀은 서울관 주변의 보이드를 탐색하는 연구조사 프로젝트와 답사 프로그램 <보이드 폼, 보이드 커넥션>을 선보인다.

또한 미술가 장민승과 작곡가 정재일로 이루어진 미디어아티스트 그룹 장민승+정재일은 <밝은 방>에서 전시장 자체를 텅 빈 공명통으로 설정하고 조명과 음악만으로 공간을 연출한다. 건축가 최춘웅의 <실종된 X를 찾습니다>는 서울관을 중심으로 한국 건축 속에 출현하는 보이드 공간들의 역사와 유형을 탐구하는 아카이브와 강연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그리고 ‘장(scene)’을 ‘벗어나는(ob)’ 잡지를 뜻하는 <옵.신>(서현석, 김성희, 슬기와 민)은 이번 전시에서 지면이 아닌 공간을 펼치는 20장의 페이지를 구성하여 미술관 내외부를 관객이 홀로 이동하는 참여형 퍼포먼스 작품을 선보인다.

한편 전시기간 동안 연계 프로그램 및 행사가 다채롭게 진행된다. 10월 26일(수)에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의 일환으로《보이드》전 참여 작가 라운드 토크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진행된다. 10월 15일(토), 11월 5일(토), 12월 3일(토)에는 총 세 차례에 걸쳐, 참여 작가 최춘웅이 연출하는 한국 현대 건축사를 은유하는 주제 낭독극 <건축극장 X>가 전시실 7에서 진행된다. 10월 26일(수)부터 10월 30일(일)까지 5일 동안 오픈하우스서울의 <보이드 커넥션 + 옥상달빛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12월 7일(수)에는 <보이드>전 큐레이터 토크가 진행될 예정이다.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