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

 

제13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씨네큐브 광화문과 네이버 TV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되었다. 전월세 상승, 내 집 마련, 부동산, 재개발, 젠트리피케이션, 지역 불균형, 신도시 등 우리 일상생활 속에서 건축과 관련한 화두는 언제나 뜨겁고, 개인과 사회적 차원 모두에서 고민하게 되는 문제다. 또한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전염병 상황으로 더욱 개인의 공간이 중요해졌고, 이는 사회적 공간에 대한 관심뿐만 아니라 기후 변화와 환경 문제라는 전 지구적 사안에까지 이어진다. 제13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이러한 시대에 건축의 역할과 방향성에 대해 고민했고, 이 고민의 결과를 슬로건 “모두를 위한 건축”에 담으며 건축영화제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자 했다.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이 시대를 함께 사는 모두에게 위로를 전하며, 소외되는 이들이 없는 건축, 사회 전체를 위하며 앞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건축을 꿈꾼다. 올해 프로그램은 지구촌 다양한 건축의 현장으로 관객들을 안내하며 관객과 함께 동시대 건축을 다양한 관점에서 고민해 볼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마스터 & 마스터피스’ 섹션에서는 여러 건축 대가들의 더 나은 건축을 위한 고뇌와 노력, 시대에 따라 변하는 위대한 건축물의 의미와 용도, 그리고 미래의 세대를 위한 건축에 대해 알아보고, ‘어반스케이프’ 섹션에서는 소수의 부유층을 위한 도시개발과 젠트리피케이션에 맞서는 사람들, 도시의 정체성을 고려하지 않은 실패한 도시 계획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와 그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움직임, 도시 주거 문제, 사회 구성원과 지구 환경 모두를 위한 지속 가능한 공간을 창조해낸 현장을 다루는 작품들을 만나본다. 건축 영화의 경계를 확장하는 ‘비욘드’ 섹션에서는 코로나19 전염병 상황이 우리에게 던져준 다양한 사회적 화두들을 다루는 독특한 건축 영화들이 준비되어 있다.
올해 스페셜 섹션인 ‘용산 미군기지를 이야기하다’는 서울의 한 가운데를 오랫동안 차지해왔던 금단의 땅, 용산 미군기지에 관해 이야기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했다. 용산 미군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고, 이제 조금씩 개방되고 있는 그 땅이 품고 있는 역사와 주변 지역에 미친 영향, 추진되고 있는 공원 조성 계획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와 토크가 한데 어우러지는, 서울국제건축영화제만이 시도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겠다.

 

제13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
기간  2021년 9월 8일 ~ 2021년 9월 18일
장소  씨네큐브 광화문, 네이버 TV
홈페이지  http://www.siaf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