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충무로의 꿈’ 서울시네마테크(가칭) 밑그림 나왔다

서울시가 국내 영화산업의 중심지인 충무로에 조성할 복합영상문화시설인 ‘서울시네마테크(가칭)’의 설계 밑그림을 12일(월) 발표했다. ‘서울시네마테크’는 비상업 독립‧예술영화는 물론 고전영화까지 상업적 이해와 관계 없이 다양한 영화를 향유할 수 있는 상징적 시설이다. 영화계의 오랜 숙원이자 대한민국 영화산업 1번지 충무로의 꿈이었다. ‘서울시네마테크’는 현재 중구 초동공영주차장 부지에 지하 3층~지상 10층 규모(연면적 4,800㎡)로 건립된다. ’21년 2월 개관이 목표다.

핵심적으로 대‧중‧소 규모(150석~300석)의 ‘다양성영화 전용 상영관’이 들어선다. 옥상에도 150명 정도 수용 가능한 노천극장이 만들어진다. 여기에서는 일반극장에서는 접하기 어려웠던 독립영화, 예술영화 같은 비상업 영화와 고전영화를 상영한다.

지하 1~2층에는 서울시네마테크에서 가장 크고 폭이 넓은 300석 규모의 대극장이, 지상 2~3층에는 150석 규모의 소극장, 지상 5~6층에는 200석 규모의 중극장이 각각 조성된다. 녹음실, 색보정실, 대여장비창고 등을 갖춰 영화‧영상물 제작을 희망하는 일반시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영상미디어센터’와 최대 180명까지 수용 가능한 가변형 강의실, 보존가치가 있는 영화 필름 등을 보관‧열람할 수 있는 ‘영화 아카이브(자료보관소)’도 각각 들어선다. 특히, 영화 아카이브는 단순 자료실 개념이 아닌 극장적 성격을 띈 이색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밖에도 1~2층에는 카페, 서점, 기념품숍 등 시민 편의시설이 들어서고, 전망형 엘리베이터를 설치해 남산을 조망할 수 있다.

서울시는 국내‧외 건축가 5팀을 초청해 국제지명 설계공모를 진행한 결과, 이와 같은 내용의 설계안을 제출한 매스스터디건축사사무소(대표 조민석)의 「Montage」을 당선작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선작을 설계한 건축가 조민석은 딸기 테마파크(2003), 상하이엑스포 2010:한국관(2010), 다음 스페이스닷원(2011) 등을 건축하고, 2014년 ‘제14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최고상)을 수상한 세계적 건축가다.

공모에는 국내·외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건축가인 쿠마 켄고(Kuma Kengo, Kengo Kuma & Associates, 일본), 나데르 테라니(Nader Tehrani, NADAAA, 미국), 김승회(서울대 교수), 김찬중(더시스템랩건축사사무소) 건축가가 참가해 창의적이고 개성있는 설계안을 제시했다.

도시‧건축 및 영화계 전문가 등 총 6인의 심사위원단은 “공간구성이 균형있고 실용적이며, 상영관과 아카이브 같은 부속시설 간 관계설정이 신선하다”라고 당선사유를 밝혔다.

심사위원으로는 심사위원장 김준성(건국대 교수), Michael Speaks(Syracuse Univ. 교수)를 비롯해 김용성(국민대 교수), 김민수(서울대 교수), 허문영(부산 영화의 전당 프로그램디렉터), Diego Daniel Valle Almagro(DV2C2한국지사, Daniel Valle Architects), 총 6인이 참여했다.

시는 3월 중 기본설계를 진행하고, 서울시네마테크 건립과정에 참여해온 영화계 인사들로 건립준비위원회를 구성해 공간별 기능과 시설 운영방식 등 영화계 의견을 설계 단계부터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19.1. 설계 완료)

강태웅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영화계 등 관련 주체들과 긴밀히 협엽해 서울시네마테크가 영화인과 시민에게 모두 사랑받는 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건립 전부터 세부 프로그램 기획 등 운영부분에 대해서도 영화계와 논의를 통해 충분히 준비하고, 과거 영화 중심지였던 충무로의 가치를 되살릴 수 있도록 지역과의 연계방안 등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서울시네마테크 건립으로 영화계의 오랜 숙원을 해결하고 충무로의 지역성도 살릴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당선작 설계안을 바탕으로 영화계 등 전문가 의견을 적극 반영해 시민에게 다양한 영상문화를 제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The city of Seoul finally released the sketch of the Seoul Cinematheque (tentative name), the “Dream of Chungmuro.”

On April 12 (Monday), the city of Seoul announced the release of a design sketch of the Seoul Cinematheque (tentative name), a visual art cultural complex to be built in Chungmuro, which is the center of the domestic film industry. The “Seoul Cinematheque” is a symbolic facility in which a variety of movies such as non-commercial, independent, artistic, and classic films can be enjoyed regardless of commercial interests. It was a long awaited wish of the film industry and dream of Chungmuro, the first hub of the film industry in Korea. The “Seoul Cinematheque” will be constructed with ten levels on the ground and three levels underground (gross floor area 4,800㎡) on the current site of the Cho-dong public parking lot. It will be opened in February, 2012.

The key point is that there are “various exclusive film theaters” of large, medium, and small sizes (150 to 300 seats). There is also an open-air theater on the roof that can accommodate about 150 people and on the roof, non-commercial and classic films such as independent and art films, which were difficult to watch in general theaters, will be shown.

The largest theater in the Seoul Cinematheque is wide enough to accommodate 300 seats on the first and second levels underground. A small theater that has 150 seats will be on the second and third levels above the ground. In addition, a 200-seat middle theater will be on the fifth and sixth levels above the ground. The “visual media center,” is equipped with a recording room, a color correction room, and storage for equipment rental, and can be used by members of the public who want to produce movies and video clips as well. Moreover, there is an adjustable classroom that can accommodate up to 180 people and an “film archive” where valuable films can be stored and watched. In particular, the film archive is not a simple archive, but is based on an idea to create a conceptual unique space with a theater character. Furthermore, there will be a café, a bookstore, and a souvenir shop on the first and second floors above the ground and an elevator facing toward Namsan will be installed.

The city of Seoul announced that the design of Mass Studies (CEO, Minseok Cho) was selected as the winner of an international design competition in which invited five domestic and international architects were invited to participate. Minseok Cho, the architect who designed the winning work, built Dalki Theme Park (2003), the Korean Pavilion at the Shanghai Expo (2010), and Daum Space.1 (2011). He is a global architect who won the Golden Lion Award (Grand Prize) at the 14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at the Venice Biennale in 2014.

Kuma Kengo (Kengo Kuma & Associates, Japan), Nader Tehrani (NADAAA, USA), Seunghae Kim (Seoul National University), Chanjoong Kim (The System Lab) who are promising architects from domestic and oversea participated in this competition. They proposed unique and creative design plans.

A total of six juries belonging to urban, architecture, and film areas said that the reason why the winning work was selected was that the “space composition is balanced and practical,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affiliated facilities like movie theaters and the archive is fresh.”

The total of six evaluation committee members were Joonsung Kim (a chairman of the committee, a professor at Konkuk University), Michael Speaks (a professor at Syracuse University), Yongsung Kim (a professor at Kookmin University), Minsoo Kim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Moon young Huh (Program director at Busan Cinema Center), and Diego Daniel Valle Almagro (DV2C2 Korea branch, Daniel Valle Architects).

The city of Seoul will conduct a drawing development in March and the film people who have participated in the process of building the Seoul Cinematheque are planning to form a preparatory committee so that opinions from the film industry about space functions and facility management can be reflected from the design stage.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