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IVE TREES/ YOUNGHANCHUNG ARCHITECTS

Five trees (1)

Giorgio de chirica, the mystery and melancholy of street 1914

오래 전 산의 지형을 따라 빼곡히 자리 잡았을 수목들은 자취를 감추고 대신 그 장소에 높이와 크기가 다른 인공 나무들이 하나 둘 채워졌다. 이들은 서로 적당한 거리두기를 시작했고 그 거리 사이엔 남쪽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이 잠시 머무르거나 한 낮의 북서쪽 높은 고도위에서 내리쬐는 따뜻한 볕이 이내 고여 버리고 만다. 높이와 크기가 다른 나무들이 드리운 음영의 공간은 우리의 의식을 고요히 마주하게 하거나 때론 하루 종일 굴렁쇠를 굴리며 그림자를 쫓게 만든다. 마치 미로 속을 헤매듯 수없이 연결된 골목을 쫓다 우연히 마주친 다섯 그루의 나무가 자아내는 풍경은 순간 우리의 걸음을 멈추게 하였다. 아마도 그것은 서로 다른 시간의 풍경이 자라고 있었기 때문이다.

1

새로이 게스트 하우스가 들어설 대지엔 오래된 두 그루의 나무와 한 채의 적산 가옥 그리고 쓰러져가는 두 채의 슬레이트집이 있었다. 이 다섯 가지 서로 다른 시간의 기억을 환기하고 또 다른 시간을 이 장소에 이식(移植)하고 싶었다. ‘초량’이란 장소는 우리 주거의 시간의 단면을 가로지르듯 다양한 유형의 주거, 이를테면 적산가옥, 슬레이트 집, 다가구, 아파트 등 각 자 서로 다른 스케일과 보기 드문 밀도를 유지하며 오랫동안 산지의 비탈면을 채워왔다. 자연 현상에서 주변 천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보호색을 통해 주변과 동화되는 camouflage의 현상처럼 우리에겐 거대 자본에 의한 대규모의 획일적인 개발방식이라는 천적 으로부터 기존 장소의 고유한 특질들과 소소한 관계를 유지할 작은 스케일의 출발은 필연적이라 생각한다. 특히 초량과 같은 구도심에 있어 신축에 대한 태도는 달라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은 장소와의 관계에 있어 드러나지 않고 주변의 풍경에 어떻게 스며들지 그리고 개체간의 밀도, 다양한 폭의 골목길에서 느끼는 정감어린 스케일, 그리고 비탈진 경사면을 오르기 위해 설치된 높은 계단과 같은 이 장소에서만 느낄 익숙한 경험들의 재현이 아닐까 싶다.

2

또한 담장으로서 주변과의 물리적 경계를 설정하는 것이 아닌 마치 자연 숲속 수목들 사이의 능동적 질서에 의해 벌어진 다양한 틈을 통해 주변 골목길들을 안으로 끌어 들여 주변과의 경계를 흐려간다. 재료의 물성과 건물의 형태 또한 이 장소 주변이 오랜 시간 품어왔던 고유성과 친화하는 방식을 선택하였다. 대부분의 주변 집들의 외장 재료는 조립이 작은 벽돌, 타일과 같이 시간의 물성을 담고 있는 재료 등이 도장 면과 함께 건물의 일부 입면에 적용하여 보는 각도에 따라 면(面)들이 서로 다른 표정을 하고 있거나 그 사이 드문드문 보이는 익명의 작업자손에 던져진 오래된 시멘트 뿜칠 마감의 따뜻한 표정들을 닮아 가고 싶었다. 또한 조형성만가득한 건물의 형태를 최대한 배제하고 다섯 채의 집들은 서로 다른 높이와 크기 그리고 개체 간의 밀도만이 주변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하고 싶었다.

Five trees (21)

다섯 그루의 나무는 다섯 채의 집을 은유한다. 그 중 한 그루는 여행을 삶의 일부로 생각하는 건축주 가 살게 될 1인 가구의 작은 집으로, 나머지 네 그루는 여행자들을 위한 집으로 계획되었다. 대지 40평 위에 채 나눔을 통해 다섯 채의 작은집들이 만들어 내는 거리는 마치 자연에서 늘 마주하는 수목과 수목사이의 임의적 거리감과 닮아 있다. 그 사이로 초량의 서로 다른 시간의 풍경이 스미고 잠시 머물고 갈 여행자들에겐 시원한 바람과 따뜻한 볕을 제공해 줄것이다. 글: 정영한

Five trees (7)

The trees disappeared without a trace. They probably had been settled like sardines along the topography of the mountain a long time ago. The place got filled with artificial trees of different height and size, placed in a proper distance from each other. Between the distance, a southern sea breeze would linger for a while or the midday warm light beating down from the northwestern high altitudes would collect in no time. Time to time, we face the reflection of ourselves casted on the shadow of the trees. And sometimes we chase after the shadow of the trees, rolling the hoops all day long. The landscape created by the five trees, which we encountered by chance in the middle of chasing after numerously linked alleys like wandering around in a maze, stopped our steps. Probably, it was because the landscapes of mutually different time were growing. On the site where a new guest house would be built, there used to be two old trees, one old Japanese housing (a Japanese-owned house which was returned to the Korean government after World War Two), and two tumbledown slate-roofed houses. I was eager to prod one’s memory about these 5 sorts of different times and memories and to transplant another time into this place. At the place of Choryang where housings from different time are sharing the land, old Japanese housing, slate-roofed house, multi-family dwelling, and apartment house, etc. have filled up the slope face of a mountain area while maintaining an individually different scale and a rare density. Like camouflage phenomenon of the nature that assimilates the colors of the surrounding to protect oneself from natural enemies, It is inevitable to begin with intrinsic properties and small scale to retain even the smallest relationship from the predator called grand scale linear development method by big capital. I believe that there should be a different attitude especially for the new constructions in old town like Choyrang, and I suggest reproduction of the familiar experiences that only can be found in the place, such as the intimate scales of the alleyways and stiff steps along the slope face of the hill.

The various gaps that resemble the active order of trees in a forest, not the physical boundaries that separate the surroundings, bring the alleys into the site and blur the border. I decided the materials and the form of the building to have the originality and familiarity that the place harbored for a long time. Most of the surrounding houses is finished with small exterior materials embodying the property of time such as bricks and tiles and each of facade of a building has different materials. I wanted to resemble those houses that allow us different faces on each of the sides or display the warm faces engraved on its old spray stucco facade by the hands of the unknown workers. Also, I wanted to exclude formativeness of architecture and the building to pervade into the surrounding with its various size, height and density of the element. The five trees express the five houses metaphorically. One of them is a little house for one-person household where the building owner will live, and the remaining four trees are designed for houses for travelers. The street created by five little houses on the site of 137㎡ through house-sharing gives an arbitrary feeling of distance between trees which always face each other in Nature. In between the trees, the landscapes of individually different time of Choryang permeate. Such landscapes of Choryang will provide stopover travelers with refreshing wind and warm light. Written by Younghan Chung

Cincopa WordPress plugin

설계: 정영한/ YounghanChung Architects
위치: 부산 시 동구 초량동 1057-74외 3필지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136.68㎡
건축면적: 76.59㎡
연면적: 135.96㎡
건폐율: 56.04%
용적률: 98.04%
규모: 2~3층
높이: 8.17M
구조: 목구조
외부마감: 벽돌, 시멘트 뿜칠
내부마감: 석고보드 2겹 위 지정 벽지, 우레탄 마감
설계기간: 2014.4~2014.10
시공기간: 2014.12~2015.4
설계담당: 김현주
그래픽디자인: 최승희
시공: 이우열 소장. TCM 글로벌
건축주: 유지연
사진: 노경

About MasilWIDE

Architecture Communication Company